ekka News

글 읽기
제목 2019 국가균형발전 프로젝트 추진방안 2019-01-30 19:39:57
카테고리 design
대표이미지 111.jpg (file size 382KB)
작성자 ekka
조회 275

대표이미지

정부가 국가균형발전을 위해 24조1000억원에 달하는 사업 23개의 예비타당성 조사(예타)를 면제하기로 한 가운데 3조6000억원을 차지하는 사업 5개가 연구개발(R&D) 투자 기반으로 이뤄진다. 지역에 미래차 산업을 활성화하거나 인공지능 단지를 구축하는 등 4차 산업혁명 시대의 미래 먹거리를 확보한다는 내용이 주를 이룬다. 이번 예타 면제 계획에 따르면 전국 권역 광역 교통•물류망 구축사업이 10조9000억원으로 가장 규모가 컸다. 이어 도로•철도 등 인프로 확충 5조7000억원, 지역주민 삶 개선 4조원, R&D 투자 지역전략산업 육성 3조6000억원 등 순이다. R&D 기반 투자 내용 중 지역에 투입되는 첫번째 사업은 ‘전북 상용차산업 혁신성장 및 미래형 산업생태계 구축’이다. 이 사업에는 2000억원이 투입된다. 미래차 시장 확보와 고도화를 위해 융복합 기술 23개를 개발한다. 더불어 장비와 연구•생산공간을 지원한다. 정부는 국가 주력산업인 자동차 분야의 핵심기술 확보로 미래차 부품시장 선점•수입차량 대체 등 산업 경쟁력을 회복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이어 ‘광주 인공지능 중심 산업융합 집적단지 조성’에는 4000억원이 투자된다. 단지에는 연구•데이터•창업 인프라가 조성되고 융복합 R&D 지원과 창업보육프로그램이 운영된다. 지원대상 R&D는 자동차•헬스케어•에너지 분야다. 창업기업에 대한 지원도 이뤄져 약 730개 창업기업이 육성될 전망이다. ‘전남 수산식품수출단지’에는 1000억원이 투입된다. 수산식품 생산•유통•연구 지원으로 수산식품의 고부가가치를 이루겠다는 계획이다. 사업 내용은 해조류 수산물 가공시설, 냉동•냉장창고 조성 등이다. 수산물 수출역량 제고로 지역경제 활성화를 높인다는 취지다. 전국 단위로는 1조9000억 규모의 ‘지역특화산업육성 플러스(+)’와 1조원 규모의 ‘스마트 특성화 기반구축’ 사업이 이뤄진다. 각각 시•도별 48개 지역희망 주력산업을 지정해 해당 산업 중소기업에 R&D를 지원하고 시•도별 55개 국가전략산업을 지정해 산업별 거점센터를 구축으로 기존 산업 고도화를 꿰한다. 지역특화산업육성+ 사업의 대상은 10인 이하 중소기업 또는 50인 이하 지역우수기업이다. 스마트 특성화 기반구축 사업은 295개 거점센터에 센터당 60억 원 내외의 예산을 투입한다는 계획이다. – 출처 : 기획재정부

facebook twitter

글 읽기
이전글 굿디자인 선정 2018-08-13 20:48:15
다음글 2019 CES 전시회 참관 2019-01-30 19:43:37

top